작은 이야기 / 9 페이지
> 바다소 로고 1 2022-11-14 박형종 791
> 예명 모음 1 2022-11-13 박형종 819
> 노인과 바다 1 2022-11-13 박형종 791
> 꿈의 마법사 1 2022-11-12 박형종 911
> 바다소 시계 2 2022-11-04 박형종 1936
1437 [1][2][3][4][5][6][7][8]9[10] ... [288]  
시간기록 중일 때

시간기록 중일 때의 시계를 눈에 잘 띄게 나타내었다. 그 김에 이곳저곳을 다듬었다. 매일 봐도 다음날이면 또 고칠 곳이 보인다. 그래도 이제 제법 멋있다.

사람들은 잘 모르는 것을 안다고 착각한다. 특히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그렇다. 그 결과 소중한 시간을 엉뚱한 데 흘려보내고 기회를 놓치게 된다. 안타까운 일이다.

바다소의 시간기록은 목표를 위해 노력한 시간을 기록하는 것만이 아니다.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스스로 깨우치는 도구이고, 노력에 대한 보상이자 위로이며, 외로움을 달래주는 공간이다. 시간기록과 함께 즐거운 여행이 되기를 바란다.
박형종 2022-10-16 (일) 11:26

프린트   박형종님의 1131 번째 글 + 사진 7   1174
이예원
시간기록: 로그인 전

시간기록: 로그인 후

내 시간기록

시간기록: 로그인 전 (노트북)

시간기록: 로그인 후 (노트북)

내 시간기록: 노트북

오늘의 시간기록


다음 글 메인 레이아웃박형종

이전 글 별과 응원박형종
 
구독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