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원
53 81
44563
가입 2010-12-15   22
3
메모 287
공부 3
알림 1
시간 143시간 36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바다소 모토 2014-05-24 박형종 3493
> 스토리보드 바다소 2014-05-18 박형종 4882
> 심심해서 쓴글 [3] 일기 2014-05-18 박시원 4336
> 식객 [3] 2014-05-17 박시원 4037
> 스승의 날, 멋진 롤링페이퍼 [5] 민사고 생활 2014-05-15 박형종 10170
[111][112][113][114][115][116][117]118[119][120] ... [238]  

심심해서 쓴글


지금은 오후 2:43 심심하다.
조금전만 해도 식객을 16권을 돌파했다
엄마는 5권돌파,아빠와 오빠는 0권.
나는 심심해서 바다소에다 글을 쓰고 있다.
나는 TV를 보고 싶다.
아빠한테 "아빠 우리 롯대시내마에서 저녁먹을 거야?"
라고 물어보니 "시원이는 가서 저녁먹고 싶어?"
"상관없어"라고 대화를 나누었다.
아빠는 남잠주무시로 간 것 같으시다.
박시원 2014-05-18 (일) 14:51 글 836   답글 프린트 1   ▷4336 폴더 일기[8]
박형종   낮잠을 자고 나니 개운하네요. 아빠도 지금 읽고 있는 책 다 읽으면 식객 볼 거예요. 2014-05-18 17:00  답글
박시원   지금은 다 보았어요. 2014-05-25 13:20  답글
박형종   정말 빨리 읽었네요! 아빠는 아직 한 권도 읽지 못했는데요. 2014-05-25 14:24  답글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