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원
53 81
44563
가입 2010-12-15   22
3
메모 287
공부 3
알림 1
시간 143시간 36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2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명언 [3] 2014-04-30 조선우 4765
> 바다소 [2] 일기 2014-04-30 박시원 3834
> 선생님 사진 [5] 2014-04-30 강승우 4639
> 바다소 어워드 디자인 바다소 2014-04-28 박형종 4853
> 스팀데이 [2] 동시 2014-04-27 박시원 4020
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 ... [238]  

바다소


바다소랭킹끝나는 날이다. 아직은 7등까지밖에 없지만 점점늘어갈 것 이라고 믿는다.
나는 아빠와 상품을 만들었다. 무엇인지는 비밀이다. 재미었다. 지금은 아빠가 상장을 많드시는 것 같다.
글짓는솜씨가는것같다.바다소를 아빠가 많든후 글&댓글을 많이다니 글짓는거가 능숙해진 것 같다. 나는 아빠가 바다소를 잘많들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바다소를 이용한 후부터 무언가가 늘고 쌓였다.
박시원 2014-04-30 (수) 20:54 글 806   답글 프린트 1   ▷3834 폴더 일기[8]
박형종   그렇게 생각해줘서 고마워요!! 보람을 느끼네요. 아빠도 바다소를 만들고 나서 글 쓰는 양이 많이 늘었어요. 솜씨는 별로 늘지 않았지만, 그래도 그런 글이나마 남아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아빠는 나이를 먹어서 시작했지만, 시원이는 어려서 시작하니 아빠보다 글 솜씨도 많이 늘고, 생각도 커질 거라고 믿어요^.^ 2014-04-30 22:03  답글
박시원   아빠는 글솜씨가 엄청 늘었네요. 2014-11-29 08:15  답글 1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