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제1회 바다소 어워드 수상자 기념사진 1   [6] 2014-05-03 박형종
제1회 바다소 어워드 1   [3] 2014-05-02 박형종
남는 동전 있으세요?? 1   [4] 2014-04-30 조선우
명언 1   [3] 2014-04-30 조선우
바다소 1   [2] 2014-04-30 박시원
1466 [171][172][173][174][175][176]177[178][179][180] ... [294]  
바다소

바다소랭킹끝나는 날이다. 아직은 7등까지밖에 없지만 점점늘어갈 것 이라고 믿는다.
나는 아빠와 상품을 만들었다. 무엇인지는 비밀이다. 재미었다. 지금은 아빠가 상장을 많드시는 것 같다.
글짓는솜씨가는것같다.바다소를 아빠가 많든후 글&댓글을 많이다니 글짓는거가 능숙해진 것 같다. 나는 아빠가 바다소를 잘많들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바다소를 이용한 후부터 무언가가 늘고 쌓였다.
박시원   2014-04-30 (수) 20:54   [2]  
박형종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다음 글 명언조선우

이전 글 선생님 사진강승우
박형종   그렇게 생각해줘서 고마워요!! 보람을 느끼네요. 아빠도 바다소를 만들고 나서 글 쓰는 양이 많이 늘었어요. 솜씨는 별로 늘지 않았지만, 그래도 그런 글이나마 남아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아빠는 나이를 먹어서 시작했지만, 시원이는 어려서 시작하니 아빠보다 글 솜씨도 많이 늘고, 생각도 커질 거라고 믿어요^.^
2014-04-30 22:03  답글
박시원   아빠는 글솜씨가 엄청 늘었네요.
2014-11-29 08:15  답글
박형종
 
구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