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 오토바이오그래피 2014-06-22 박형종 8266
> 아름다운 전설 김연아   [4] 2014-02-23 박형종 7284
> 숨바꼭질 1   [2] 2013-12-20 박형종 6465
> 음악회 1 2013-11-18 박형종 6209
> 사랑이란 1 2013-08-19 박형종 6281
54 1[2][3][4][5][6][7][8][9][10] ... [11]  
아름다운 전설 김연아

차가운 얼음에서 태어난 요정

그의 눈물이 하얀 얼음이 되고

얇은 두 발을 따라 투명한 꽃과 새가 된다

나는 짧은 꿈을 꾸었다

영원히 잊고 싶지 않은 소중한 꿈

요정은 사라졌지만

나는 아이에게 내가 본 것을 말하리라

우리가 걷는 빙판이 그의 눈물이라는 것을

동화 속 공주보다도 아름다웠던 그의 모습을

숨죽여 지켜봤던 그 짧은 순간이 내 인생에서 가장 황홀했음을

아이들은 믿기 힘들어하겠지만

나 역시 그랬다고
박형종 2014-02-23 (일) 08:00   [4]

프린트   박형종님의 441 번째 글   7284


다음 글 스케이트 여왕 김연아박시원

이전 글 한 달, 하루와 일분일초박형종
박시원   재미 나면서도 재미 있네요^^
2014-02-28 20:46  답글
박형종   하하 답글이 더 재밌네요!!
2014-03-01 12:53  답글
정채현   선생님이 직접 쓰신 시인가요? 멋있네요~
2014-05-01 21:40  답글
박형종   내가 쓴 거야. 더 잘 쓰고 싶었지만.. 능력도 안 되고..
2014-05-01 23:05  답글
 
구독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