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3018 1
441341
가입 2007-12-23   71
5
메모 13287
공부 241
일정 1
서재 정리   9
진짜 공부   1   11
시간 2846시간 7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리움미술관 건축&인테리어 2013-09-11 박형종 4971
> 가을 산책 일상 2013-09-01 박형종 3723
> 사랑이란 에필로그 2013-08-19 박형종 3439
> [횡성 둔내] 유기농토마토 [2] 음식 2013-08-16 박형종 5782
> 세 거인의 세상을 바꾸는 방식 경제&경영 2013-08-12 박형종 3650
[131]132[133][134][135][136][137][138][139][140] ... [238]  

사랑이란


사랑은

걷다보면 내 어깨에 살포시 얹히는 바람처럼

불현듯 온다

어쩌면 봄 꽃가루에 나비와 벌이 취하듯

그것은 자연의 설계에 내 마음이 울린 것을

살다보면 삶이 곧 사랑이란 것을

건전지가 다 돼 멈춘 벽시계 마냥

길을 돌아올 때 바람과 냇물은 멈춘 듯 보이지만

사랑은

가느다란 풀숲과 작은 돌 틈 사이로 흐른다
박형종 2013-08-19 (월) 11:55 글 723   답글 프린트 1   ▷3439 폴더 에필로그[54]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