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원
53 81
44563
가입 2010-12-15   22
3
메모 287
공부 3
알림 1
시간 143시간 36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2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싱가포르] W호텔 로망 2012-12-31 박형종 4703
> 악몽 일상 2012-12-19 박형종 3437
> 저녀외식 [1] 재미난 일 2012-12-16 박시원 4327
> 에필로그 2012-12-15 박형종 3080
> 힐링, 마음의 치유 일상 2012-12-07 박형종 3778
[151][152][153]154[155][156][157][158][159][160] ... [238]  

저녀외식


오늘은 도희언니 네 집에서 밥먹는 날 와우~ 진짜좋다.
이제 도희언니 네 집에 가져 갈 과일사로 출동~
일단 귤,감,딸기,바나나등의 과일을 사고 계산대에 올려 놓고 난 아이셔를


골라 올려노았다.
이제 집으로~ 집에서 TV를 보고 조금있다가 도희언니 네 집으로 갔다.



처음에는 좀 어색 했지만 바로친혀졌다. 역시 아이들이란
먼저 노래듣다가 휴대폰 게임하다가 공주 헤어스타일 놀이하다가
밖에 가서 아이스크림을사서 놀이터에서 먹고 들어와서
영화를 보는데오빠들이 영화분이기를 깼다.



어떻게깼냐면 우리오빠가 와서 나는 자유인이다라고
큰 소리로 말을 하고가서 분이기를 1초만에깨서 내가 화가
많이 났었다.


이유는 웃기긴 웃기지만 분이기를
깨서 화가 많이 났었다.


그리고 하지말라고 충고를 해주었지만
또와서 우리오빠가
새복 많이 받으세요라고해


그날은 화가
많이 난
날이였다.
박시원 2012-12-16 (일) 08:41 글 581   답글 프린트 1   ▷4327 폴더 재미난 일[2]
박형종   오빠가 재미난 장난을 쳤네요! 2012-12-22 13:49  답글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