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 272 페이지
> 안녕하세요^^   [1] 2010-01-23 심지영 9928
> 안녕하세요, 15기 한지훈입니다^^   [1] 2010-01-23 한지훈 6946
> 새로운 만남 2010-01-19 박형종 7861
> 내 졸업식 2010-01-19 박형종 6389
> 성년 2010-01-18 박형종 9281
1405 [271]272[273][274][275][276][277][278][279][280] ... [281]  
엄마 몇 살 때까지 살거야?

오늘 점심 먹으면서,
 
시원: 엄마! 몇 살 때까지 살거야?
엄마: 75살.
 
시원: 오빠! 몇 살 때까지 살거야?
시훈: 죽을 때까지.
 
시원: 아빠! 몇 살 때까지 살거야?
아빠: 85살.
 
 
시원: 나도 75살 때까지 살거야. 엄마랑 같이 죽을거야!
 
우리들: ...
 
 
 
p.s. 다음날 저녁 때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를 홍보하는 짧은 광고를 보고,
 
시원: 아빠도 그렇게 할 거야?
아빠: 응? 뭐?
 
시원: 한 사람 좋아하는데 또 한 사람 좋아하는거?
 
(그리고는 내 뺨을 꼬집었다. ㅠ.ㅠ)
박형종 2010-01-07 (목) 09:41   [1]

프린트   박형종님의 221 번째 글   9511


다음 글 만남박형종

이전 글 다섯 살 때는 무슨 띠였어?박형종
박형종   얼른 이런 딸 낳으셔야지요 +_+
2010-11-09 21:59  답글
 
구독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