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 274 페이지
> 시원이의 싱랄라 춤   [3] 2009-02-09 박형종 10770
> 시훈과의 마지막 잠 2009-01-24 박형종 9580
> 빨간 색종이 2008-12-02 박형종 9412
> 8월이 끝나가는 토요일 밤의 단상. 2008-08-30 박형종 9262
> 시훈이의 새해 편지 2008-01-04 박형종 9376
1405 [271][272][273]274[275][276][277][278][279][280] ... [281]  
시훈이의 새해 편지

(2008.01.04)
 
12월 31일 강릉에 가서 1월 2일 원주로 돌아왔습니다. 1월 1일 귀경도로가 얼마나 막히는지 국도로 올라오다가 횡계에서 포기하고 되돌려서 강릉리조텔에서 하루 더 잤습니다.

하루 더 잔 김에 정동진도 구경하고, 테라로사에서 에스프레소도 한 잔 마셨지요.

어제 가족들이 대전 처가집으로 내려가고 저는 주말까지 혼자 지내게 되었습니다. 모처럼 한가한 시간입니다.

올해도 많이 한가롭기는 글른 것 같지만 보람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며..

(초등학교 1학년 시훈이가 엄마에게 써 준 새해 편지. 끝에 연도도 틀렸네요.)


mon께

엄마. 올해 건강하시고 튼튼해지세요. 시원이 안으면 힘들죠? 앞으로 시원이가 때 쓰고, 울어도 안아주지 마세요. 제가 나중에 어른이 되면 AIG실버보험 해드릴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7 1/2
시훈 올림
박형종 2008-01-04 (금) 10:15

프린트   박형종님의 214 번째 글   9376


다음 글 8월이 끝나가는 토요일 밤의 단상.박형종

이전 글 에버랜드를 다녀와서..박형종
 
구독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