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시훈이의 새해 편지 2008-01-04 박형종
에버랜드를 다녀와서.. 2007-11-05 박형종
시훈이 일기 2007-10-19 박형종
영어 과잉 교육 2007-09-11 박형종
자동차를 서재로? 2007-07-18 박형종
1466 [281][282][283][284][285][286]287[288][289][290] ... [294]  
시훈이 일기

(2007.10.19)
 
오늘은 민사고에서 맞은 8번째 생일입니다. 선생님들과 들꽃피는 언덕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에는 학생들이 마련해준 케이크를 자르고, 저녁에는 집에서 장모님, 처제, 아이들과 함께 아내가 끓여준 미역국을 먹었습니다.

생일이라고 다른 날과 다를 것도 없는데 이런 일들이 쑥스럽기도 하고 그냥 평소처럼 지내는 것이 편한데요. 그래도 한편으론 즐겁고 고맙네요.

사진 몇 장을 정리하고 있자니 방금 전에 아내가 누굴 닮아 그러냐며 허탈하게 웃으며 1학년 시훈이의 일기를 내밀었습니다. 담임 선생님이 중간평가라는 제목으로 일기를 쓰라고 했다는데요..


2007년 10월 19일 금요일
제목: 중간평가

나는 오늘 학교에서 중간평가를 1~4교시까지 봤다. 1교시는 국어, 2교시는 수학, 3교시는 바른 생활, 4교시는 슬기로운 생활을 봤다. 나는 시험지를 걷을 때마다 나는 '아마도 100점을 맞았으니 용돈을 2000원을 주실거야.'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나는 기분이 좋았다.


(내친 김에 몇 개 더..)
2007년 8월 27일 목요일
제목: 수영

큰 이모랑 수영장에 갔다. 나는 여름 방학 때 수영을 배웠지만, 오랜 만에 수영을 해서인지 잘 안됐다. 그리고 물에 잘 뜨지 않았다. 우리 큰 이모는 인어같이 수영을 너무 잘했다. 나도 큰 이모처럼 수영을 잘 하고 싶다.



2007년 9월 30일 일요일
제목: 여주 프리미엄 아올렛

나는 오늘 자상한 아빠, 예쁜 엄마, 우리 큰 이모, 멋진 시훈이, 귀여운 동생 하고 같이 여주 프리미엄 아올렛에서 옷도 보고 그라펫을 맛있게 냠냠 먹고 카프리썬도 쭈루루 빨아먹었다. 그리고 토스카도 타보고 신나는 밴드 공연도 봤다. 그리고 또 분수대에서 놀고 저녁이 되서 식당에서 짬뽕, 비빔밥을 먹었다. 참 재미있는 하루였다.



2007년 10월 7일 일요일
제목: 애버랜드

나는 오늘 자상한 아빠, 예쁜 엄마, 멋진 시훈이, 울보 시원이랑 같이 애버랜드에 가서, 제일 먼저 휴먼스카이, 아찔함과 부딧치고 재미있는 범퍼카, 신기한 오즈의 마법사, 천천히 도는 우주 관람차, 무섭고 으스스한 미스테리 펜션, 재밌는 퍼레이드, 회전목마, 여러 나라를 볼수있는 지구마을, 자전거처럼 폐달을 발바서 가는 핼리싸이클, 이솝빌리지를 갔다. 그리고 저녁이 되자 버거킹에서 저녁을 먹고 밤에 하는 퍼레이드. 불꽃놀이 축제도 봤다. 참 재미있는 하루였다.



2007년 10월 11일 목요일
제목: 고깔만들기

나는 오늘 즐거운 생활 때 방긋한 얼굴로 가위, 풀, 색종이, 신문, 두꺼운 도화지로 고깔 2개와 꽃을 만들었다. 꽃은 동그라미를 가위로 싹둑싹둑 잘라서 두꺼운 도화지로 만든 것에 풀로 붙였다. 그리고 다 만들어가자 선생님이 "애들아, 다만들었으면 사물함위에 올려 놓으세요."라고 말했다. 그때 나는 '아마도 내가 잘했겠지'라고 생각했다. 어째뜬 참 재미있다.



2007년 10월 26일
제목: 학예회 발표

나는 오늘 친구들하고 학예회를 했는데 너무 떨려서 긴장을 했는다. 다 마치니까 나는 '야호, 다 끝냈다. 선생님의 칭찬해주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참 즐거웠다.



2007년 11월 3일 토요일
제목: 교실안에 있는 물건재기

나는 오늘 슬기로운 생활 때 교실에 있는 물건을 쟀다. 그리고 피아노를 재기 전에 선생님의 "자, 예쁘게 앉은 사람만 시켜줄거예요."라고 말했다. 그 때 나는 '아마도 내가 걸리겠지.'라고 생각했다. 어째든 참 즐거웠다.



2007년 11월 5일 월요일
제목: 은미이모 오는 날

나는 오늘 아침부터 기분이 좋았다. 왜냐하면 은미이모가 오기 때문이다. 난 그래서 기분이 좋았다. 그것 때문에 학교를 갔다와서 엄마한테 "엄마, 은미이모 왔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엄마가 "조금 이따가와."라고 말했다. 정말로 영어학원을 가따오니까 정말 은미이모가 왔다. 그래서 기분이 좋았다.
박형종   2007-10-19 (금) 22:58  


다음 글 에버랜드를 다녀와서..박형종

이전 글 영어 과잉 교육박형종
 
구독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