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 여름 캠프 2003.. 2003-08-15 박형종 8083
> 민사고의 여름 밤. 2002-08-06 박형종 8828
> 외숙모님께 2002-04-30 박형종 7801
> 놀이터에서 2002-04-28 박형종 7736
> 그래도 우리나라가 제일 살기 좋지? 2002-01-01 박형종 7856
1405 [271][272][273][274][275][276][277][278][279]280 ... [281]  
외숙모님께

(2002.04.30)
 
어제 오늘은 모처럼 비가 많이 오네요.. 이 비에는 또 얼마나 많은 사연들이 씻겨 내려갈까요?


나는 기억도 나지 않는 어렸을 적을 빼놓고는 외숙모님을 뵈은 적이 없지요. 어떻게 생기신 분인지 마음씨는 어떤 분인지 전혀 감이 오지 않아요. 어머님에게는 단 하나뿐인 오빠인데도 이렇게 되었네요.

어머님은 결혼 직후부터 온갖 장사를 하셨기 때문에 친척들을 챙기실 시간과 마음의 여유가 없으셨고 그 때문에 그 자식들도 친척들과 왕래를 거의 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파주에 사신 외숙모님은 어머님보다 2살 어리시기 때문에 이제 64세의 한참이신 나이시지요. 그런데 어제 자궁암으로 돌아가셨습니다. ... 파주에서 옷장사를 하시며 그렇게 호강하게 사신 것도 아닌데.. 하늘나라에서는 부디 편안하시옵기를 삼가 명복을 비옵니다.

박형종 2002-04-30 (화) 10:25

프린트   박형종님의 186 번째 글   7801


다음 글 민사고의 여름 밤.박형종

이전 글 놀이터에서박형종
 
구독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