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꿈의 마법사 1 2022-11-12 박형종
바다소 시계 2 2022-11-04 박형종
1000시간 태그 1 2022-11-02 박형종
새로운 시작 2 2022-10-31 박형종
응원 페이지 마무리 2 1 2022-10-28 박형종
1489 [11][12][13][14][15][16][17][18][19]20 ... [298]  
꿈의 마법사

어젯밤에 꿈-시간기록 창을 보는데 이름만 쓰여있어 조금 삭막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오늘 아침에 세수를 하려다가 예명을 나타내자는 생각이 떠올랐다. 예상했던 것보다는 시간이 많이 걸렸지만 오늘이 지나기 전에 끝낼 수 있어 홀가분하다. 프로필에서 본인의 예명을 등록할 수 있고, 여러 사람이 예명을 지어준 경우 하나를 고르면 된다.

내 예명을 무엇으로 할까 잠시 고민하다가 해리포터식의 판타지를 좋아해서 꿈의 마법사로 했다.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 같은 예명이다.

늦은 밤에 비가 제법 온다. 가을의 끝이다.
박형종   2022-11-12 (토) 23:25  
박성민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내 예명

예명 목록

테스트가 준 예명

프로필: 테스트

예명: 테스트

프로필: 박형종

세 시계

액자 사진: 프로필

액자 사진: 꿈-시간기록

액자 사진: 세 시계


다음 글 노인과 바다박형종

이전 글 바다소 시계박형종
 
구독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