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 하이브리드 수업, 바다소 2 04-24 박형종 718
> 하얀 원형테이블 04-20 박형종 722
> 응원과 시계 3 04-17 박형종 792
> 세 개의 시계 04-15 박형종 733
> 서브페이지에서의 시간기록 04-14 박형종 756
1401 [11][12]13[14][15][16][17][18][19][20] ... [281]  
세 개의 시계

세 개의 시계를 보여주는 링크들을 다듬었다. 그 시계들을 보고 있으면 아름답다는 느낌이 들고 기분이 좋다. 언뜻 회전하는 시계, 굴러가는 바퀴, 또는 신비한 우주의 암호가 담긴 자물쇠 같기도 하다. 마치 그들이 특정한 모습으로 배열될 때 비밀의 문이 열릴 것 같다.

우주에서 시간은 그냥 흘러가는 것뿐이지만 인간에게 시간은 생명 그 자체이고, 기회가 주어지는 공간이다. 그 세 개의 시계들은 시간을 쌓아가고, 생명을 추종하며, 기회를 만든다. 멋진 행운이 그 시계들과 함께 하기를 바란다.
박형종 2022-04-15 (금) 23:40

프린트   박형종님의 1089 번째 글 + 사진 5   733











다음 글 응원과 시계박형종

이전 글 서브페이지에서의 시간기록박형종
 
구독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