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소? 이야기 슈퍼 MPT 명언 메뉴

2

전체 이야기
> 시간기록-기록 중일 때와 기록이 끝났을 때   바다소 10-09 박형종 54
> 시간기록-준비 단계   1   바다소 10-09 박형종 45
> 레이아웃   바다소 10-08 박형종 41
> 디자인 안목   바다소 10-06 박형종 48
> 꿈, 오늘 할 것, 시간기록   바다소 10-05 박형종 64
1273 1[2][3][4][5][6][7][8][9][10] ... [255]  
맵에 대한 설명

오늘 학생에게서 맵이 뭔지 잘 모르겠다는 말을 들었다. 그때는 별거 없는데 뭐가 이해하기 어려워라고 했는데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처음에 비해 맵에 이것저것 정보가 추가되면서 설명이 필요할 것 같긴 하다. 그래서 작은 이야기를 통해 그 동안 부분적으로 말하기는 했지만 이번 기회에 종합적으로 맵에 대한 설명을 해보겠다. 로그인 하지 않았을 때는 맵이 달라지지만 분량이 길어지지 않도록 아래에는 로그인 한 경우만을 설명한다. 본인이란 로그인 한 회원 자신을 뜻한다.

1. 맵은 화면에서 가로와 세로가 각각 250픽셀을 차지한다.

2. 맵은 가로축이 회원의 바다소 포인트이고, 세로축이 꿈속도인 좌표를 보여준다. 포인트와 꿈속도가 무엇인지는 메인 페이지 하단의 FAQ를 참고하면 된다. 즉, 맵은 회원이 바다소에 기록한 데이터를 근거로 추정되는 자기계발 정도를 지도처럼 평면에 좌표로 나타낸 것이다.

3. 맵에서 진한 핑크색 점은 본인의 좌표, 초록색 점은 가장 최근에 기록한 회원의 좌표, 파란색 점은 검색된 회원의 좌표, 회색 점은 기타 회원들의 좌표를 나타낸다. 핑크색, 파란색, 초록색 점들의 크기는 꿈속도 단계에 따라 커진다.

4. 좌표 위에는 회원번호, 오늘의 포인트가 적혀 있고, 시간기록이 있으면 그 시간이 보인다.

5. 좌표를 지나는 십자선 옆에는 이번 달에 누적된 포인트와 현재의 꿈속도가 쓰여 있다. 본인 또는 검색된 회원의 포인트와 꿈속도는 맵의 테두리에 놓이는데 다른 정보와 겹쳐 혼란스러운 경우 좌표 바로 옆에 놓이기도 한다.

6. 맵의 기본 영역은 가로로 포인트 100, 세로로 꿈속도 100 이다. 회원들의 좌표는 대개 이 범위 안에 들지만, 바다소를 즐겨 이용하는 회원의 경우는 이 범위를 벗어난다. 맵이 복잡한 이유는 맵이 이들 모두를 표현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7. 맵의 범위는 본인의 좌표에 따라 결정된다. 회원을 검색한 경우 그 회원의 좌표가 맵의 범위를 결정한다.

8. 본인의 좌표나 검색된 좌표가 기본 영역을 벗어나면 맵의 가운데에 놓이고 맵의 범위는 그 점을 중심으로 50을 뺀 것에서부터 50을 더한 것까지로 바뀐다. 그리고 왼쪽 하단에 가로와 세로 크기가 100인 줌을 보여준다. 그런데 현재는 기본 영역을 벗어나는 이용자가 별로 없어서 흔히 이 범위에 든 좌표는 가운데에 있는 점 하나 뿐이다. 이 경우 맵이 허전하지 않도록 가로 또는 세로가 100을 넘고 250 이하인 좌표가 있으면 맵에 나타낸다.

9. 위와 같이 해도 맵에 나타나지 않는 좌표는 오른쪽 상단에 별도로 모아놓는다.

10. 초록색 점은 1사분면의 가운데에 위치하고, 만약 줌 영역에 해당하는 좌표가 들어 있으면 거기에도 함께 표현된다. 가장 최근에 기록한 회원이 본인이거나 검색된 회원일 경우 초록색 점은 표시되지 않는다.

11. 검색된 회원의 좌표를 표시한 맵에 본인의 좌표가 들어있지 않으면 4사분면의 가운데에 본인의 좌표가 나타내어지고, 만약 줌 영역에 본인의 좌표가 들어 있으면 거기에도 함께 표현된다.

12. 시간기록 중인 경우 좌표를 나타내는 점 주위에 동심원이 둘러진다.

13. 기록한 지 3초 이내에는 폭발이 일어난 듯 점이 커졌다가 작아진다.

14. 오늘 할 것이 있는 회원의 좌표 밑에는 기다란 바가 생성된다. 오늘 할 것을 달성한 정도에 따라 바가 채워진다.

15. 맵의 점들은 2초마다 자동으로 업데이트 된다.

16. 맵의 오른쪽 하단에는 본인의 별 개수, 누적 포인트, 누적 시간기록을 보여준다. 클릭하면 본인의 검색 페이지로 이동한다.

17. 점에 마우스를 가져가면 회원 이름과 좌표를 보여주고, 클릭하면 그 회원의 검색 페이지로 이동한다.

대략 이 정도다. 세부적인 것은 생략했다. 좁은 영역에 이것저것 들어 있지만 맵이 직관적이기 때문에 이해하기에 어렵지는 않을 것이다. 오늘은 맵에 본인의 누적 데이터를 깔끔하게 보여주는 작업을 했다. 어제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재미있는 맵이라고 했는데 이제는 그 맵이 아름답기까지 한 것 같다.
박형종 2021-09-24 (금) 23:47

프린트   박형종님의 1015 번째 글   102







다음 글 맵과 오늘 할 것박형종

이전 글 재미있는 맵박형종
 

박형종
3397 1
617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