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2490 1
5351720 1
번호 badaso.1
가입 2007-12-23   82
5
메모 18100   13
공부 303
일정 1 3
할것 2  
시간 3931시간 28 06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2 명언
박형종 (947)박시훈 (83)박시원 (76)이순정 (12)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최효재 (1)
작은 이야기 (1196) | 쓰기
> 겨울방학 일상 01-19 박형종 49
> 앞으로 10년 일상 01-01 박형종 93
> 필생의 목표 생각 2020-12-27 박형종 102
> 새 해 카운트 다운 일상 2020-12-20 박형종 162
> 임시저장 바다소 2020-12-13 박형종 167
1[2][3][4][5][6][7][8][9][10] ... [240]  

새 해 카운트 다운




바다소 메인 레이아웃

바다소 태그, 로그인 양식, 하단 부분을 살짝 다듬었다. 큰 차이는 아니지만 조금은 더 깔끔해진 것 같다. 그래도 마치 새 집에 이사 온 것처럼 새로 출발하는 느낌이 난다.

급하게 성공을 추구하다보면 디테일을 무시하게 되고 그 때문에 일을 그르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 사소한 부분이 결정적인 순간에 문제를 일으켜서 노력은 물거품이 되고, 명예는 추락한다.

임시저장 기능을 바다소에서 즐겨 쓰는 프로그램들에 적용하는 것을 마무리 했다. 그동안 숨 가쁘게 달려왔던 긴 여행이 일단 마침표를 찍은 셈이다. 최근에 심혈을 기울인 수강신청 프로그램만 보자면 지난 11개월 동안 다양한 기술들을 배워가며 적용하였고, 수 십 개의 기존 프로그램들과 연결시키기 위해 수 없이 업그레이드하였다. 아직 끝은 아니지만 이제 그런대로 쓸 만한 정도는 되었다.

이번 주말은 날이 추웠다. 어제 나는 세면대 물이 잘 빠지도록 마개의 구멍을 넓혔고, 거실에 깜빡이는 전등을 설치했다. 아내는 아담한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했다. 덕분에 제법 연말 분위기가 난다. 오늘은 동네 카페에서 산 원두로 커피를 뽑아 마시고, 베란다 식물들 위치를 바꿨다. 살짝 손을 대는 정도로 집도 신선한 활력을 전해줄 수 있다.

올 해가 열하루 남았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많은 사람들을 힘들게 한 해였다. 남은 시간 동안 하루에 한 두 가지 자잘한 것들을 정리하면서 새 해를 희망차게 맞이하고 싶다.
박형종 2020-12-20 (일) 22:55   ▷162

프린트 글 번호 1556 [폴더] 일상[224]   박성민 강승우
 
꿈을 이루는 바다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