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3093 1
512896 1
번호 badaso.1
가입 2007-12-23   79
5
메모 17175   1
공부 288
할것 2  
1시간 16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명언
박형종 (938)박시훈 (83)박시원 (76)이순정 (12)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최효재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진정한 모험 일상 06-17 박형종 230
> 두 번째 본 라라랜드 영화 04-18 박형종 290
> 대구 서점 로망 04-17 박형종 240
> 화상시대 생각 04-11 박형종 261
> badaso.1 바다소 04-03 박형종 311
[1]2[3][4][5][6][7][8][9][10] ... [238]  

대구 서점




새 스탠드조명이 놓인 서재

코로라 바이러스 때문에 전 세계가 다 힘들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대구가 특히 어렵다. 대구는 전통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곳이다. 나는 인천에서 고등학교까지 다니고 대학은 서울에서, 박사학위는 프랑스에서, 대학 강사는 강릉에서, 박사후연구원은 대전에서, 그 후 현재까지 20년째 직장이 가까운 원주에 산다. 대구와는 별 인연이 없는 편이고, 대구에 언제 들렀었는지도 까마득하다.

그런데 내가 보수주의자이기 때문인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어제 문뜩 대구에 관심이 생겼다. 그동안 은퇴한 후 원주에서 서점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오늘은 대구에서 서점을 하는 것도 안 될 이유가 없어보였다. 원주에서 대구까지는 자동차로 2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원주에 살면서 대구에 서점을 여는 것은 불편한 점이 많겠지만 일주일에 하루 정도 당일 출퇴근 하는 방법도 있을 것 같다. 엉뚱하고 불합리해 보이지만, 뜻이 있다면 길도 있다.

서점 이름도 미리 지어보면서 흐뭇한 미래를 그려본다. 어쩌면 그리 먼 미래가 아닐 수도 있다.
박형종 2020-04-17 (금) 22:13   ▷240

프린트 글 번호 1542 [폴더] 로망[23]  
 
멋진나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