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2665 1
4129329 1
가입 2007-12-23   68 1
5  
메모 12212   10
일정 9
할것   100% !!
스케줄 미니달력   22
수식 입력기   29
시간 2388시간 9 5시간 14

<최신 이야기>
스케줄 미니달력   22
수식 입력기   29
토요일 강릉 안목해변   28
스케줄 수정하기   85
짧은 일요일   40

 
바다소? 사용법매뉴얼 이야기 명언 북마크 좋아요 more
박형종 (898)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강승우 (7)황동욱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57) | 쓰기
> 딸기와 여우 일상 06-23 박형종 73
> 작은 습관의 힘 [3] 일상 06-22 박형종 200
> 잡생각이 많아진 날 [2] 06-22 황동욱 150
> 오늘도 맑음 일상 06-16 박형종 113
> 가장 멋진 곳 일상 06-08 박형종 112
[1][2][3][4][5][6][7][8]9[10] ... [232]  

작은 습관의 힘











어제 저녁 먹고 피아노 위의 아크릴 사진 액자를 정리했다. 요즘은 사진을 스마트폰이나 미러리스 디지털카메라로 찍기 때문에 인화할 일이 거의 없다. 이벤트 때 누군가 즉석카메라로 찍어준 사진들만 간신히 아크릴 액자에 전시하고 있다. 사진을 꽤 많이 찍는 편이지만 일단은 하드디스크에 모아놓고 나중에 한가할 때 인쇄할 작정이다. 그때가 올지는 모르겠지만.

액자를 정리하고는 시원이방 책상 앞에 흰색 타공판을 붙였다. 시원이에게 물어보지 않고 주문한 것이었는데 다행히 만족해했다. 옵션으로 선반도 두 개 달아서 잡동사니들을 조금은 더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게 되었다.

오늘은 깨어나니 암막커튼의 고리 틈으로 밝은 햇빛이 들어왔다. 늦잠을 잔 것인가 싶었는데 스마트폰 시계를 보니 여느 토요일 아침과 같은 6시 반이었다. 작은이야기에 감동적인 글이 있어서 바로 답글을 달았다. 이럴 때 잠을 줄여가며, 그리고 인생을 소진해가며, 바다소를 만든 보람을 느낀다. 답글을 다는 김에 작은이야기와 관련된 프로그램들을 자잘하게 손봤다.

오늘도 날이 맑아서 아내를 깨워 자전거산책을 나섰다. 7시 반쯤인데 햇빛이 따가웠다. 메가박스 영화관 쪽으로 가서 빈 상가의 계단에 앉아 시원한 물과 바나나를 먹었다. 지난 몇 년째 지켜보았는데 여전히 영업 중인 상가보다 빈 상가가 훨씬 많다. 기껏 문을 열었다가도 1년을 못 버티는 경우가 흔하다. 다행히 사람이 조금씩 늘고 있어서 상황이 살짝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집에 오니 시훈이가 수원에서 원주로 오는 9시 30분 버스를 탔단다. 나는 쓰레기를 분리수거하고, 시훈이방을 간단히 정리하고, 아내가 준비한 과일과 빵을 얼음이 든 시원한 음료와 함께 먹었다. 맑은 날에는 베란다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거실에서 차만 마셔도 행복하다. 잠깐 바다소를 만들고 있자니 시훈이를 터미널로 마중 나간 아내가 돌아왔다. 시훈이랑 서재에 앉아 한참 이야기했다. 어제까지 기말고사로 고생했다더니 얼굴이 좋다. 대학가서 처음으로 맞는 방학이라 적응이 안 된다고 한다. 9월 2일 2학기 개강 때까지 무려 72일이나 있다. 쉬든, 놀든, 공부하든 알아서 잘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내가 만든 비빔국수로 점심을 먹고, 내가 추출한 드립커피를 마시며 식탁에서 네 시까지 이야기를 했다. 그동안 쌓인 것이 많았던 모양이다. 시훈이는 다섯 시에 친구를 만나러 나가고, 나는 화초에 물을 주고, 지난 주말에 이어 2차로 베란다를 정리했다. 덕분에 조금 더 나아졌지만 아직 끝나려면 멀었다. 수납카트를 4개 주문했는데 그것이 택배로 오면 본격적으로 서재 베란다와 시원이방 베란다를 동시에 정리할 계획이다. 짐을 싹 버릴 수 있다면 좋겠지만 당장은 필요 없었던 것도 언젠가는 일시적이라도 쓸모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보관해야 할 경우가 많다. 그렇더라도 매주 버릴 것은 없는지 살펴볼 것이다. 저녁 먹고, 아내와 SBS <하우스>를 보고, 바다소를 다듬었다. 특히 콘텐츠 상자에서 꿈속도, 포인트라는 말을 종이비행기, P라는 이미지로 대신한 것이 마음에 든다. 그리고 이렇게 글을 쓰며 길었던 하루를 마감한다.

작은 습관은 보기보다 큰 힘을 발휘한다. 안 좋은 습관은 하루하루 병들게 하고, 좋은 습관은 매일 조금씩 기적을 쌓아간다. 첫 번째로는 눈, 귀, 이, 뼈, 관절, 근력, 심장, 폐, 간, 뇌를 좋게 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술과 담배를 멀리하고, 라돈, 미세먼지, 소음, 공해가 없는 환경을 만들고, 적절하게 스트레칭하고 운동하고, 잠을 잘 자야 한다. 그래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신경 쓸 것이 많아 보이지만 습관이 되면 어렵지 않다. 두 번째는 청소하는 습관이다. 청소하고 정돈하는 습관은 산뜻한 정신 건강을 위한 것이다. 세 번째는 자기계발 하는 습관이다. 메모하고, 스케줄을 관리하고, 글을 쓰고, 공부해야 한다. 자기계발이 왜 중요한 지는 내가 좋아하는 영화 《아이언맨 3》의 마지막 대사에 나와 있다.

You can take away my suits, you can take away my home, but there's one thing you can never take away from me: I am Iron Man.

내가 갖고 있는 모든 물질적인 것은 빼앗길 수 있지만, 내가 내 자신이라는 것은 빼앗길 수 없다. 내 자신만이 진짜다. 그러므로 자기 자신을 위대하게 만들어야 한다. 자기를 계발하는 작은 습관. 그것이 자신을 위대한 길로 안내하고 기적을 만들 것이다.
박형종 06-22 (토) 23:56 글 1459   답글 프린트 1   ▷200 폴더 일상[214]
황동욱   습관이 중요하다는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 좋은 습관이든 나쁜 버릇이든 삶에 끼치는 영향력이 매우 거대하다고 느낍니다.
잠을 잘 자야 하긴 하는데,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는 약속이 더 중요하여 오늘은 잠을 거르지만... 내일부터는 잠도 규칙적으로 자려고 합니다!
06-23 01:42  답글 1
박형종   잠을 잘 자고 밝은 아침의 기운을 만끽하는 것이 활력에 좋아요. 계획을 세워 차근차근 리듬을 만들어가세요. 인생은 마라톤처럼 길기 때문에 건강을 잘 유지하며 목표로 나아가야 합니다. 06-23 07:18  답글 1
황동욱   네, 명심하겠습니다 ㅎㅎ 집 앞에 장산이라고, 달리기 하기 좋은 산이 있어 매일 6시에 30분 가량 달리면서 하루 시작하는데, 오늘도 아침의 에너지를 듬뿍 받았습니다. 선생님께서도 행복한 하루 보내십시오 :) 06-23 08:13  답글 1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