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2665 1
4129329 1
가입 2007-12-23   68 1
5  
메모 12212   10
일정 9
할것   100% !!
스케줄 미니달력   22
수식 입력기   29
시간 2388시간 9 5시간 14

<최신 이야기>
스케줄 미니달력   22
수식 입력기   29
토요일 강릉 안목해변   28
스케줄 수정하기   85
짧은 일요일   40

 
바다소? 사용법매뉴얼 이야기 명언 북마크 좋아요 more
박형종 (898)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강승우 (7)황동욱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57) | 쓰기
> 10001개의 메모 자기계발 01-19 박형종 323
> 양치하기 전에 물로 입안 헹구기 건강 01-17 박형종 439
> 스케줄 바다소 01-10 박형종 350
> 작심삼일 생각 01-02 박형종 417
> 34년만의 우수상 일상 2018-11-23 박형종 655
[11][12][13][14][15][16][17]18[19][20] ... [232]  

34년만의 우수상





내가 주최한 제1회 바다소 시간기록 레이싱에서 102시간 56분의 기록으로 1위를 하여 우수상을 수상하였다. 무려 34년 만에 내 인생에서 두 번째로 받은 트로피다. 나는 이 트로피를 받기 위해 시간기록 레이싱을 열심히 했다. 파일럿 대회를 열고 시범으로 트로피를 제작하였는데 생각보다 너무 예뻐서 꼭 갖고 싶었다. 시상식을 위해 플랜카드도 제작했다. 오늘 밖에서 저녁을 먹고 늦게 집에 들어오자마자 플랜카드를 걸고 시훈이에게 부탁해서 시상식 사진을 찍었다.

첫 번째 우수상을 받은 것은 고등학교 3학년 때 내가 주최한 사제간 친선 바둑대회에서 준우승을 했을 때였다. 대학 입시를 끝내고 한가한 12월에 참가비를 걷고 트로피를 두 개 만들어서 선생님 6분과 학생 6명이 참가하는 대회를 열었다. 우승은 수학선생님이 하셨다. 워낙 바둑을 잘 두셨기 때문에 사실상 남은 한 개의 트로피를 두고 11명이 치열하게 바둑을 두었던 기억이 있다. 그 트로피는 힘든 고등학교 시절 유일한 즐거움이었던 바둑으로 받은 것이라 더욱 애착이 간다. 그런데 그 후로 34년 동안 트로피를 받을 일이 없었다는 것이 지금 생각하니 의아하다. 세상이 트로피를 주는 일에 인색했던 것인지 아니면 내가 평범했던 것인지.

두 번째 트로피도 첫 번째와 마찬가지로 내가 주최한 대회에서 탔다. 아무려면 어떤가? 첫 번째는 단순한 유희적인 대회였다면 두 번째는 자기계발이라는 깊은 뜻을 갖고 있다. 그렇기에 앞으로도 계속 이 트로피를 받을 수 있다면 좋겠다. 나는 일 년에 두 번 봄, 가을에 시간기록 레이싱 대회를 열 계획이다. 25일간의 레이싱에서 나는 시간과 함께 달릴 것이다.

시간기록 레이싱은 대회에 참가한 사람들과의 경쟁이 아니라 시간 그 자체와의 경쟁이다. 마치 런닝머신의 벨트가 끊임없이 움직여야 그 위에서 달릴 수 있는 것처럼 시간기록 레이싱도 시간이 흐르기 때문에 그 빠르기만큼으로만 달릴 수 있다. 앞으로 뛰지 않으면 시간을 따라 뒤로 흘러간다. 중요한 것은 빨리 달리는 것이 아니라(시간보다 빨리 달리거나 느리게 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 오래 달리는 것이다. 시간기록 레이싱의 묘미는 달릴 때 맞바람을 느끼듯이 시간이 흘러가는 것을 음미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 빠르기를 느끼고 기록할 수 있다.

다음번 대회는 아마 내년 3월이 될 것 같다. 그렇지만 나는 매일 레이싱을 한다. 그것은 그 무엇보다 흥미진진한 게임이다. 인생 전체를 걸고 하는 게임이기 때문이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중요한 것은 오래 달리는 것이다. 지금부터 달리는 것이다.
박형종 2018-11-23 (금) 23:56 글 1408   답글 프린트 4   ▷655 폴더 일상[214]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