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3043 1
441604 1
가입 2007-12-23   71
5
메모 13298   1
공부 249
일정 1 1
할것 2  
서재 정리   14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행복을 위한 1퍼센트의 여유 일상 2018-05-06 박형종 1556
> 베란다에서의 모닝커피 일상 2018-05-04 박형종 1857
> 작은이야기 사진 바다소 2018-04-28 박형종 1492
> 시훈이 생일과 거실에서 티타임 [3] 일상 2018-04-27 박형종 2385
> 명언 바다소 2018-04-26 박형종 1750
[31][32][33][34]35[36][37][38][39][40] ... [238]  

명언









저녁 먹고 인터넷으로 건축 사이트들을 구경하다가 활장스탠드의 노란 전등을 켜고 소파에 누웠다. 이렇게 눕는 것은 드문 일인데 그만큼 피곤을 느낀다는 뜻이고 대개 잠이 들곤 했다. 오늘은 집에서 그냥 쉬기만 할 작정이었다. 집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쉴 수만 있으면 좋겠다며 팔베개를 하다가 잠깐 잠이 들었고 한 시간이 지났다. 잠이 덜 깬 상태에서 바다소 검색에 그 사람이 쓴 명언을 넣자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오늘도 테이블 앞에 앉아 한 시간 반 정도 바다소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명언은 명언만의 느낌이 있다. 짧아서 더 긴 여운을 준다. 명언을 품고 있는 사람은 인생을 허투루 살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더 자주 명언을 만날 기대에 피곤은 어느덧 사라지고 설렘만 남았다.
박형종 2018-04-26 (목) 23:36 글 1350   답글 프린트 1   ▷1750 폴더 바다소[180]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