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3018 1
441341
가입 2007-12-23   71
5
메모 13287
공부 241
일정 1
서재 정리   10
진짜 공부   1   11
시간 2846시간 7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2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어나니머스 [2] 바다소 2017-03-23 박형종 2585
> 10층에서 서울을 내려다보며 생각 2017-03-19 박형종 2149
> 에어컨 [2] 일상 2017-03-12 박형종 2865
> 커피가 주는 힐링 힐링 2017-03-10 박형종 1834
> 끝, 그리고 새로운 시작 [1] 2017-02-27 양혜원 2251
[51][52][53][54][55]56[57][58][59][60] ... [238]  

에어컨





11년 만에 에어컨을 하나 장만했다. 아내가 시원이를 임신했을 때 잠깐 벽걸이 에어컨을 사용한 적이 있었다. 그 동안 여름에 30도씨가 넘는 열대야가 되면 선풍기를 틀고 베란다 문을 조금 열고 자는 것으로 해결했었다. 유난히 더웠던 작년을 빼고는 견딜만했다. 이번에 에어컨을 산 결정적인 이유는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미세먼지 때문이다. 여러 종류의 미세먼지가 계절을 가리지 않고 심각한 수준이라 이제는 마음 놓고 창문을 열고 잘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집에 공기청정기가 5대가 있지만 창문을 열어 놓으면 무용지물이다.

거실에 스탠드 에어컨을 하나 설치하는데 무려 5시간이 걸렸다. 특히 55킬로그램의 거대한 실외기가 창문에 걸려서 밖으로 넘어가지 않았던 까닭에 1층에서 밧줄로 묶어 올리는 험난하고 위험한 모험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네 사람이 달라붙어서 사다리에서 한 칸씩 들어올리고, 위에서 밧줄을 끌고 해서 겨우 성공했다. 그나마 집이 2층이라서 이런 해결책이 가능했던 것이 다행이었다. 환할 때 시작했는데 끝나고 나니 저녁 8시였다.

작년 여름에는 거의 한달 내내 무더위를 피해 온가족이 점심과 저녁에 외식을 하고, 도서관과 카페에서 지냈다. 그 때 쓴 돈이면 에어컨을 사고도 남았을 것이다. 그것도 나름대로 즐거운 경험이었지만 여름에 집에서 시원한 바람을 쐬며 지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요즘 에어컨은 냉방효율이 높고, 전기효율이 1등급이고, 인공지능에 사물인터넷 기능까지 있다. 좋은 세상이다. 늦게 산 보람이 있다. 전력난 때문에 에어컨을 틀지 못하는 일이 없기를 바랄 뿐이다.
박형종 2017-03-12 (일) 23:19 글 1244   답글 프린트 1   ▷2865 폴더 일상[219]
양혜원   정말이지 에어컨은 여름에 꼭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어요..!! 밖에서 조금이라도 걸어다니면 더워 쓰러질것 같다가도 집에 와서 에어컨을 켜면 천국에 온 것 같아요ㅎㅎ물론 지금은 상상도 안돼요ㅋㅋ너무 추운 요즘...!!ㅜㅜ도데체 여름은 언제 올까요ㅜㅜ 2017-03-20 22:02  답글 1
박형종   혜원이가 추위를 많이 타다니 의외네. 서울은 횡성보다는 훨씬 더울 텐데 말이야. 여름은 곧 오겠지. 벌써 자동차 안은 덥더라고. 내가 집에서 에어컨을 켜고 지내는 모습이 잘 상상이 안 돼. 이왕 럭셔리 하게 가는 김에 수영장이 딸린 리조트 한 켠에 내 집과 오피스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곤 하지ㅋㅋ 2017-03-20 22:28  답글 1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