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훈
205 4
50442
가입 2010-12-15   39
4
메모 234
공부 52
알림 3
시간 183시간 12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휴식 [1] 일상 2017-01-12 박시훈 2789
> 새롭고 건강하고 즐겁게 일상 2017-01-03 박형종 2562
> 푸른바다의 전설3 TV 2016-12-29 박형종 2103
> 오늘의 문제 바다소 2016-12-27 박형종 2314
> 칠판 그림 #방학 전날 교실 2016-12-27 박형종 2186
[51][52][53][54][55][56][57]58[59][60] ... [238]  

휴식





방학이고 오랫만에 놀러갈겸 전철을 타고 판교 현대백화점에 가기로 했다.
전철에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에서 주머니에서 휴대폰을 찾는데 없었다.. 실수로 차에
두고왔는지 걱정과 불안감이 생겼다. 그러나 전철에서 한숨자고나니 걱정이 사라졌다.
도착한 시간때가 점심시간이라 하와이안 식당으로 갔다. 배부르게 먹고 독특한 빵이 있어서 먹었다. 부드럽고 달달해서 맛있었다.
먹고 맨위층으로 올라가서 한층씩 내려오기로 했다. 위층에 백미당이라고 우유아이스크림이 맛있는 곳에서 디저트로 먹었다. 고소하고 맛있었다. 일반 아이스크림과 다른 맛이 숨겨져 있는 기분이었다.
한층씩 구경하는데 어렸을때 좋아하던 레고도 있었고, 전자기기도 곳곳에 있었다. 교보문고에서 셰익스피어 못읽은 부분도 읽다가 1층에 갔는데 뱅앤울룹슨이라는 음향기기 메이커가 있어서 놀라웠다. 잠시 체험하고 다시 내려와 책을 읽었다.
저녁으로 아메리칸 셰프에서 본 음식을 먹고 토스트도 먹고 전철타고 역으로 왔다.
가끔 집에만 있는 것보다 밖에 나와 돌아다니는 것이 스트레스 풀리고 좋은 것 같다.
박시훈 2017-01-12 (목) 21:31 글 1236   답글 프린트 2   ▷2789 폴더 일상[7]
박형종   여행이 신선한 공기를 불어넣어주곤 하지. 나도 교보문고에서 책을 읽으면서 엄청나게 많은 메모를 했거든. 2017-01-12 23:37  답글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