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훈
205 4
50442
가입 2010-12-15   39
4
메모 234
공부 52
알림 3
시간 183시간 12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2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27)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87) | 쓰기
> 추억 [1] 일기 2015-12-28 박시훈 3851
> 수학공부 생각 2015-12-19 박형종 3265
> 어바웃 타임 영화 2015-12-11 박형종 3213
> 바리스타 스티커 일상 2015-11-26 박형종 3251
> 하루의 가치 생각 2015-11-21 박형종 3329
81[82][83][84][85][86][87][88][89][90] ... [238]  

추억







오랫만에 내 웹하드를 쉴때 정리를 하고 있었다. 웹하드에 주로 2012년 사진이 많아서 차근차근 살펴보고 있었다. 친구랑 찍은 사진들도 있고, 내가 풍경 찍은 사진들도 있어서 추억을 되새겨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그러다 세븐스프링스 갔을 때 사진을 보았다. 사진을 보면 아빠랑 엄마는 변하신게 하나도 없으신데, 나와 시원이는 3년만에 불쑥 컸다는 사실에 놀라웠다. 그만큼 시간이 많이 흘렀나보다.. 나는 그동안 무엇을 했을까 되돌아보기도 했고, 시원이가 엄청 큰 사실에 놀라워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효도해야겠다.
박시훈 2015-12-28 (월) 23:34 글 1089   답글 프린트 1   ▷3851 폴더 일기[26]
박형종   인물들이 괜찮네^^ 그 때도 지금도 즐거운 시간들이야.. 이런 생각을 하고 글을 쓸 수 있는 것을 보니 잘 큰 것 같아. 2015-12-29 20:51  답글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