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훈
0 30
49182
가입 2010-12-15   41
4
메모 233
알림 7
시간 167시간 56

<최신 이야기>
메모와 스케줄 프로그램   2
노트북 메모   40
메모   26   1
더 나은 미래 [1]   126
추석 여행   74   1

 
바다소? 사용법매뉴얼 이야기 명언 북마크 좋아요 more
박형종 (889)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강승우 (7)황동욱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작은 이야기 (1148) | 쓰기
> 새로운 태그 바다소 2015-06-13 박형종 4151
> 티끝모아 태산 [1] 2015-06-06 박시훈 3924
> 현대물리 출첵입니다! [4] 2015-06-05 김지수 4331
> 3일 연휴 일상 2015-05-25 박형종 3968
> 노트북과 종이 [2] 생각 2015-05-11 박형종 5329
[71][72][73][74][75][76][77][78]79[80] ... [230]  

티끝모아 태산





오늘 아빠가 고대와 서울대병원에 출장을 가셨었다. 지금 메르스 때문에 서울이 난리인데 약간 걱정 되었다. 집에 오시자마자 손을 닦으셨다. 고대에서 입학관련 서적을 들고 오셨길래 나는 어느정도되야 입학가능한지를 봤다. 후... 내신이 2등급이내, 3과목 합쳐서 5등급이내...역시 대학교는 만만한 곳이 아니였다. 내방으로 와서 책상을 보는순간 너무 어지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눈이 보이는곳까지 정리를 시작했다. 필요없는것은 버리거나 다른곳으로 옮기고, 공부관련 책들을 앞쪽으로 옮겼다.
정리좀 했더니 훨씬 깔끔해보이고 공부가 예전보다 더 잘될것같다. 방도 정리했고, 시험기간이니 열심히 공부해야겠다
박시훈 2015-06-06 (토) 08:44 글 1050   답글 프린트 1   ▷3924
박형종   깨끗한 방 좋네! 공부라는 것이 대학가기 위해서라기보다는 그 자체가 즐거워서 평생 하고 싶은 것이라는 생각으로 해야 해.. 2015-06-06 17:48  답글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