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훈
5 22
49192
가입 2010-12-15   41
4
메모 233
알림 19
시간 167시간 56

 
바다소? 사용법매뉴얼 이야기 명언 북마크 좋아요 more
박형종 (898)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강승우 (7)황동욱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박시훈님 이야기 (82) | 쓰기
> 미세먼지 [1] 2017-05-07 박시훈 1978
> 정월대보름 [1] 일기 2017-02-11 박시훈 2278
> 휴식 [1] 일상 2017-01-12 박시훈 2662
> 덕평과 스타필드 [1] 여행 2016-09-18 박시훈 3025
> 바다소 스탬프로 받은 선물 [2] 2016-09-07 박시훈 3246
1[2][3][4][5][6][7][8][9][10] ... [17]  

미세먼지



어제 가족들과 서울에 갔다. 아침에 마스크를 챙기려고 했는데 바쁘게 준비하다보니 깜빡했다. 서울은 농도가 어떻게되나 궁금해서 현재 미세먼지 농도를 알려주는 앱을 켜고 살펴봤다. 새로고침을 하고 기다렸더니 처음보는 검은색 바탕에 방독면 쓴 이미지가 나왔다. 오늘은 절대 외출하지 말라는 문구와 함께 농도가 100.. more
박시훈 | 2017-05-07 23:45   답글 프린트 1   1978 폴더
박형종   올해 들어 미세먼지가 매우 심해졌는데 이게 점점 더 그렇게 되지 않을까 걱정이야. 중국, 일본과 함께 중국에서 발생되는 오염을 줄이는 외교적인 노력이 중요하고, 우리 자체적으로 발생시키는 화력발전소, 공장,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도 줄이는 방법을 심각하게 연구해야 할 시점이야. 물론 그렇게 되기까지는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므로 각 집과 학교를 포함하여 모든 건물에는 공기청정기를 틀어놓고, 미세먼지가 많은 날 외출 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필요해. 내가 지난번에 말했던 반 아이들과 함께 돈을 걷어서 교실에 공기청정기를 놓는 것도 학급회의 안건으로 올려봐. 2017-05-08 07:20  답글
 

정월대보름




오늘은 음력으로 1월15일인 정월대보름이다. 저녁으로 나물밥을 먹고 달을 보러 나갔다. 엄청 둥그렇고 컸다. 사진 몇 장 찍고 너무 추워서 집으로 빨리 들어왔다. 나가기 전에 준비해둔 영화를 다 같이 봤다. 더 록이라는 영화인데, 여태까지 절대 탈출하지 못했다고 알려진 교도소에 있는 반란군들의 기지에 들어가 인질.. more
박시훈 | 2017-02-11 23:27   답글 프린트 2   2278 폴더 일기[26]
박형종   달 사진 잘 찍었네! 2017-02-12 00:24  답글
 

휴식



방학이고 오랫만에 놀러갈겸 전철을 타고 판교 현대백화점에 가기로 했다.
전철에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에서 주머니에서 휴대폰을 찾는데 없었다.. 실수로 차에
두고왔는지 걱정과 불안감이 생겼다. 그러나 전철에서 한숨자고나니 걱정이 사라졌다.
도착한 시간때가 점심시간이라 하와이안 식당으로 갔다. 배부르게 .. more

박시훈 | 2017-01-12 21:31   답글 프린트 2   2662 폴더 일상[7]
박형종   여행이 신선한 공기를 불어넣어주곤 하지. 나도 교보문고에서 책을 읽으면서 엄청나게 많은 메모를 했거든. 2017-01-12 23:37  답글
 

덕평과 스타필드




이번 연휴 때 찍은 사진중에서 잘 나온 사진 2장을 골랐다.

첫 번째 사진은 덕평휴게소에서 찍었다. 내가 가본 휴게소중 최고로 환경, 시설이 좋았다. 이번 추석에도 들려서 아침을 먹고 산책을 하다가 사진찍으면 잘 나올 것 같은 곳이 있었다. 아빠 카메라는 시원이한테 맡기고 나는 내 카메라로 찍었다. 항상 무거워.. more

박시훈 | 2016-09-18 23:22   답글 프린트 1   3025 폴더 여행[7]
박형종   덕평휴게소는 휴게소 중에서 가장 멋진 곳 같아. 날씨 좋을 때 산책하기 최고지. 스타필드는 볼거리는 많은데 줄서는 것이 너무 힘들어. 아무튼 명절 덕분에 구경은 잘 했지. 2016-09-18 23:47  답글
 

바다소 스탬프로 받은 선물



오늘은 일찍오는 날이라 가족과 저녁을 먹고 있었다.
저녁 먹으며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아빠께서 식사를 마친뒤 방으로 가셨다. 금방 나오시더니 한손에 택배가 있었다. 무엇인가 생각하던 찰나에 나한테 "너 외장하드 갖고싶다고 했지? 바다소 선물이야."라고 하시며 주셨다. 얼떨떨한 상태로 받아서 풀러 컴퓨터에 .. more

박시훈 | 2016-09-07 20:14   답글 프린트 2   3246 폴더
박형종   좋은 것 같네^^ 2016-09-07 20:18  답글 3
김하경   크~빡형!! 넘나 좋은 아부지~!! ㅎㅎㅎ 2016-09-15 10:50  답글 1


   NEXT ▶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