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 정동현
꽃동네 2   [3] 2014-06-07 정동현
바다소 어워드 1   [1] 2014-06-02 정동현
2 1

꽃동네

6월 4일부터 6월 6일까지 19기의 꽃동네 봉사 일정이 있었다. 가기 전까지만해도 그냥 중학교 때 해봤던 그저 그런 장애우를 위한 봉사인 줄만 알았다. 가끔 말 벗이 되어주고 휠체어를 끌어주는 정도의 봉사. 하지만 이번 봉사는 단순히 꽃동네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닌 나를 위한 봉사이기도 했던 것 같다.

봉사는 반..   더보기

정동현   2014-06-07 11:47     [3]
박형종 천민지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박형종   좋은 일을 했네! 시간과 삶과 이별.. 참 어려운 것 같아~
2014-06-07 12:40  답글
정동현   의미있는 만남과 이별을 위해 항상 노력해야겠어요^.^
2014-06-08 13:53  답글
박형종
박형종   참 만남이란 게 미묘한 게 그 만남의 의미라는 것을 한참 나중에 알게 된다는 것이지. 헤어지고 나서야 알게 되는 경우도 있어. 더욱 중요한 점은 어떤 만남이든지 노력 여하에 따라서 그 의미가 달라질 수 있다는 거야. 어린왕자가 장미꽃을 통해 배우게 된 것처럼..
2014-06-08 19:20  답글
 
바다소 어워드

물리 시간에 바다소 어워드와 부상으로 문화상품권도 받았다. 상장을 받았다는 사실에도 기분이 좋았지만 이 글을 통해서는 바다소 홈페이지를 통해 도움을 받은 일들에 대해서 써보고 싶다. 내가 바다소 홈페이지에서 가장 많이 이용한 기능은 메모, 계획 그리고 목표였다.
먼저 메모 기능에 대해서 말하자면 메모는 머..   더보기

정동현   2014-06-02 12:15     [1]
박형종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박형종   그래 좋은 일이야! 작은 차이가 누적되면 점점 큰 차이를 만들게 되지. 부담 갖지 말고 자기의 자잘한 일상과 목표에 대해 관리한다고 생각하면 돼. 앞으로도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래~ 수상 축하해!!!
2014-06-02 12:26  답글


 
구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