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종
2175 1
4276012 1
가입 2007-12-23   70
5  
메모 12760   9
일정 3 1
할것 1   50%
시간 2607시간 48 5
 
바다소? 이야기 사이언스 명언 좋아요 메뉴
박형종 (913)박시훈 (82)박시원 (76)이순정 (12)황동욱 (8)강승우 (7)김주영 (6)우재현 (5)양혜원 (5)김지수 (3)윤가람 (2)조선우 (2)박준성 (2)정동현 (2)김하경 (2)조연수 (1)
박형종/영화 이야기 (25) | 쓰기
> 알라딘 영화 2019-05-29 박형종 136
> 포레스트 검프 영화 2017-05-05 박형종 1991
> 미녀와 야수 [8] 영화 2017-03-25 박형종 3013
> 라라랜드 영화 2016-12-13 박형종 1853
> 닥터 스트레인지 영화 2016-10-26 박형종 2617
1[2][3][4][5]

알라딘



5월의 마지막 수요일인 문화의 날이라 퇴근하는 길에 바로 메가박스로 가서 <알라딘>을 보았다. 디즈니의 영화답게 볼거리와 유머, 교훈이 잘 녹아 있다. 몇 번 봐도 질리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다. 아내가 며칠 전부터 <알라딘>을 볼거냐고 했었는데 오늘 아침에도 물어보길래 바로 예약했다. 보기를 잘 했다. 내가 좋아하.. more
박형종 | 2019-05-29 23:23   답글 프린트   136 폴더 영화[25]
 

포레스트 검프



영화 포레스트 검프를 보았다. 오늘 5월 5일 어린이날인데 다들 어디 나가기 귀찮아해서 그냥 집에서 보냈다. 대신 저녁 먹고 영화를 보기로 했다. 오랜만에 프로젝터로 보는 것이다. 마침 시훈이에게 넷플릭스 한 달 무료 시청권이 있어서 공짜였다. 저녁을 먹고 아내가 설거지 할 동안 어떤 영화를 볼지 고르기로 했는데 .. more
박형종 | 2017-05-05 23:40   답글 프린트 1   1991 폴더 영화[25]
 

미녀와 야수




아침에 영화 "미녀와 야수"를 보았다. 1991년에 디즈니가 만든 애니메이션을 실사로 만든 영화다. 이 영화를 볼 생각은 없었는데 시훈이가 목요일에 학교 끝나고 친구들과 영화를 보고 재미있다고 해서 그럼 볼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시원이랑 보면 좋을 것 같았다. 어젯밤에 오늘 9시 50분에 하는 것으로 3장을 예매했다.
.. more

박형종 | 2017-03-25 16:52   답글 프린트 2   3013 폴더 영화[25]
김하경   꺅너무로맨틱해요ㅠㅜㅜㅜㅜㅜ 2017-03-27 16:08  답글 1
박형종   조금 그렇지ㅋㅋ~^^ 2017-03-27 17:08  답글
김하경   존잘빡형이 야수와 같은 몰골이었다니 거짓말거짓말~~~~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7-03-27 16:09  답글 1
박형종   결혼하고 여드름 흉터 두 번 수술한거야~ 그래봤자 조금 좋아진 정도지만. 2017-03-27 17:21  답글
양혜원   오 쌤 이런 가정적인 모습이 있으셨다니ㅎㅎ.....ㅋㅋ그나저나 저도 그 영화 볼까 생각중이었는데ㅜ....대학 다니다 보니까 시간도 은근 없고!! 선생님께서 쓰신 글을 보니까 저도 괜찮은 사람이 생기면(?) 그사람이랑이나 보러나 가야겠어요....흑....슬퍼지는날이네요ㅋㅋㅋ 2017-03-27 16:22  답글 1
박형종   친구들이랑 지금 보고, 나중에 남친이랑 또 봐. 영화관에서 보는 게 더 멋있을거야. 2017-03-27 17:17  답글
우재현   너무 감동적이에요ㅠㅠㅠㅠ 저도 주말에 이 영화 보고 왔는데 물론 영화도 정말 감동받았지만 선생님 글이 진짜 감동적이에요ㅠㅠㅠ 2017-03-27 23:43  답글 1
박형종   과한 표현이야ㅋㅋ 2017-03-28 00:22  답글
 

라라랜드


어제 야간자습 감독을 하고 오늘 일찍 퇴근해서 아내와 메가박스에서 라라랜드를 보았다. 눈과 귀가 즐거운 감동적인 뮤지컬 영화다. 주인공들이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이 감독의 상상력 속에서 별과 물처럼 반짝인다. 그들은 선택함으로써 하나를 이루고 하나를 잃는다.

집에서 안락하게 낮잠을 자고 싶은 마음도 굴뚝같.. more

박형종 | 2016-12-13 18:11   답글 프린트   1853 폴더 영화[25]
 

닥터 스트레인지



요즘 글을 자주 쓴다. 예전보다 쓸 거리가 많아서는 아니다. 글을 10년 쓰다 보니 글을 쓰는데 부담을 느끼지 않고 시간의 여유와 마음의 여유가 생겨서 그런 것 같다. 그런데 하루에 같은 24시간인데 과거에는 왜 그런 여유가 없었는지 모르겠다. 이것은 일종의 선순환이라고 생각된다. 글을 자주 쓴다. 점점 글을 쓰는데 .. more
박형종 | 2016-10-26 23:22   답글 프린트 1   2617 폴더 영화[25]


   NEXT ▶

 
꿈을 이루는 바다소
가입
아이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