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야기 / 박시훈 / 2 페이지
바다소 스탬프로 받은 선물 2   [2] 2016-09-07 박시훈
동생 생일 1   [2] 2016-08-21 박시훈
새로운 변화, 파벽돌 1   [5] 2016-06-12 박시훈
고대 정기견학을 가다 1   [1] 2016-05-15 박시훈
강남인강을 들어보다 1   [1] 2016-05-06 박시훈
83 [1]2[3][4][5][6][7][8][9][10] ... [17]  

  


바다소 스탬프로 받은 선물

오늘은 일찍오는 날이라 가족과 저녁을 먹고 있었다.
저녁 먹으며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아빠께서 식사를 마친뒤 방으로 가셨다. 금방 나오시더니 한손에 택배가 있었다. 무엇인가 생각하던 찰나에 나한테 "너 외장하드 갖고싶다고 했지? 바다소 선물이야."라고 하시며 주셨다. 얼떨떨한 상태로 받아서 풀러 컴퓨터에 ..   더보기

박시훈   2016-09-07 20:14     [2] 폴더
박형종 김하경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박형종   좋은 것 같네^^
2016-09-07 20:18  답글
우재현 도수아 김하경
김하경 박형종   크~빡형!! 넘나 좋은 아부지~!! ㅎㅎㅎ
2016-09-15 10:50  답글
박형종
 
동생 생일

21일 동생 생일이다. 전날밤부터 생일을 위해 플랜카드도 걸고, 시원이에게 알맞은
선물도 준비했다. 아침이 찾아오고, 엄마는 성게미역국을 맛있게 끓여주셨다.
사진 찍으려고 준비하는사이 아빠도 봉투에 무언가를 넣으셨다. 기념촬영이 끝난후
시원이가 3개중 골랐는데, 제일 시원이가 좋아할만한 것들이 있는 봉투..   더보기

박시훈   2016-08-21 23:43     [2] 폴더 일기[26]
박형종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박형종   사진 느낌 좋네! 역시 사진은 찰나의 예술이야!
2016-08-21 23:47  답글
박시원   내 엉덩이는 원래 가벼운데...
2016-08-24 21:38  답글
 
새로운 변화, 파벽돌

우리가 맨처음 파벽돌을 붙인건 이사오기전, 베란다와 입구쪽, 거실에 붙였다. 그리고 부엌 베란다에도 나중에 붙였다. 예전 아파트에서 곰팡이때문에 고생을 많이하셔서 파벽을 붙인 것이였다.
파벽돌은 보기에도 멋있다. 처음에 붙인 벽돌은 연한 붉은 색이여서 꼭 해외에 온 것 같기도하고, 카페나 고급 레스토랑에 온..   더보기

박시훈   2016-06-12 21:26     [5] 폴더 일상[7]
박형종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박형종   아직 미완성 상태지만 멋있네!
2016-06-12 23:45  답글
김하경   진짜 파벽돌 하나로 훨씬 고급스럽고 분위기가 사네요!!
우리 집 벽들에도 꽤 많은데, 파벽돌이라고 부르는지는 처음 알았네요

2016-06-16 22:46  답글
박형종 김하경   파벽돌이 시공하기는 귀찮지만 질감이 좋지.

덤으로 방금 전에 찍은 사진ㅋㅋ


2016-06-16 22:56  답글
김하경 박형종   ㅠㅠㅠㅠ쌤이 앞에서 찍으라 하셔서 얼굴 젤 크게 나왔어요...또르르....
이렇게 피폐하게 하고 사진찍으면 안되는데 ㅎㅎㅎ 그래도 귀엽네요 ㅎㅎㅎ

2016-06-16 23:05  답글
박형종 김하경   ㅋㅋ 동그란 안경이 잘 어울려~
2016-06-17 00:07  답글
 
고대 정기견학을 가다

오늘 친구들과 고대 견학 갔다. 아빠께서 한달전에 알려주셔서 운좋게 갈 기회가 생겼다.
시간은 여유롭게 9시 30분 기차로 하고 10분전 만나서 역사 수행평가도 했다.
기차에 올라타고 열차카페로 갔는데, 사람들이 무척 많았다. 난 칸쵸를 사고 우리 자리에
돌아왔다. 친구들과 오랜만에 여행하는 거라 기대되었다. ..   더보기

박시훈   2016-05-15 00:10     [1] 폴더
박형종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박형종   즐거운 시간이었다니 다행이야!

재밌게 공부하고. 대학가서도 또 즐겁게 공부하고.. 공부란 별거 없어. 공부란 스스로 질문을 하는 거야. 책과 공책에 물음표를 달고.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거야. 홧팅!!!

2016-05-15 08:03  답글
 
강남인강을 들어보다

아빠가 강남인강이라는 곳을 추천해주셔서 가입을 하고 인강이라는 것을 들어보게 되었다. 아침에 수학을 듣고, 점심때 영어를 듣고, 방금 과학을 들었다. 수학은 학교에서 배운 내용으로 들었는데, 한 번 더 복습하니 더 머릿속에 속속 들어왔다. 영어도 이해되게 어찌나 잘 가르쳐주시는지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과학은 ..   더보기
박시훈   2016-05-06 22:36     [1] 폴더
박형종님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박형종   틈틈이 예습하거나 복습할 때 들으면 좋을 거야.
2016-05-06 22:57  답글
김하경


  


 
구독 1